메뉴

NC, 오늘 플레이오프 진출 결정낸다

어제 준PO 4차전 우천 순연

기사입력 : 2017-10-12 22:00:00
메인이미지
12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와 롯데와의 경기가 우천 취소된 가운데 야구장이 방수포로 덮여 있다./김승권 기자/


NC 다이노스가 플레이오프까지 1승만을 남겨두고 ‘우천 순연’라는 불청객을 맞았다.

12일 마산구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NC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우천으로 인해 취소됐다. 5판 3선승제로 진행되는 준PO에서 2승 고지를 선점한 NC에게 기쁜 소식은 아니다. 3차전에서의 13안타 5홈런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가지 못할 뿐 아니라 궁지에 몰린 롯데에게 전열 재정비 기회를 제공하게 되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3차전이 끝난 직후 양 팀 감독은 4차전 선발로 최금강(NC)과 박세웅(롯데)를 예고했다. 양 선수 모두 팀의 에이스급 투수가 아니었기에 더 강한 화력을 보여준 NC의 승리가 예상됐다. 하지만 4차전이 우천 순연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예기치 않은 휴식일이 생기며 에이스급 투수 운용이 가능해진 것이다. 13일 열리는 준PO 4차전에서 NC는 예정대로 최금강을 선발로 밀고갔지만 롯데는 린드블럼을 꺼내들었다.

린드블럼의 등판은 롯데에겐 천금같은 기회다. 올 시즌 마지막 가을야구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믿음직한 투수를 내세워 분위기를 뒤집어야 하기 때문이다. 린드블럼은 지난 8일 열린 준PO 1차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지난 11일 “2패를 하면서 궁지에 몰렸다. 총력전을 펼쳐야 하지만 린드블럼은 1차전에서 많은 투구수를 기록했기 때문에 3일 휴식 후 등판은 무리다. 하지만 (린드블럼이)벤치에서는 대기할 것”이라며 린드블럼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당초 롯데 4선발로 예고된 박세웅은 올시즌 12승 6패의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기에는 11경기에서 3승 3패를 기록하며 전반기(9승 3패)에 비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NC는 4차전 선발로 지난 1차전 등판해 7이닝 1실점 호투를 펼친 에이스 해커 대신 최금강을 고수했다. PO 진출을 염두에 둔 김경문 NC 감독의 선택이다. 최금강은 올 시즌 39경기에서 5승 3패를 거두고 평균자책점 7.33을 기록했다.

린드블럼에 비하면 뒤쳐지는 성적이지만 최금강은 올해 롯데를 상대로 4경기에서 3.78의 평균자책점으로 2승을 거둔 기억이 있다.

김경문 감독은 “투수코치에게 최금강의 컨디션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올 시즌 롯데전에 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니, 그가 잘 던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우천 순연이 NC에 이점이 된다면 지친 불펜진에 휴식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롯데에게도 해당하기 때문에 승패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모든 스포츠가 그렇듯 야구는 결과론이다. 김경문 감독이 고집한 최금강이라는 카드가 롯데 에이스 린드블럼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이한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