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성동조선·STX조선 퇴출결정 내년초로 연기

정부, 조선산업 관계장관회의 열고

기사입력 : 2017-12-10 22:00:00


속보= 정부는 회계법인 실사 결과 청산가치가 존속가치보다 더 높게 나온 성동조선과 STX조선해양에 대한 퇴출 여부 결정을 외부 컨설팅을 받은 뒤 내년 초까지 미루기로 했다.(7일 1면)

특히 조선산업 구조조정 시 산업적 측면과 일자리,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따지고 주요 산업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선제적 구조조정을 시행키로 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이는 지난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김해을) 의원이 “조선산업 구조조정에 노동자의 희생만 강요하는 기존 금융권 방식이 아닌 고용, 지역경제, 산업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정부의 책임 있는 구조조정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데 대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산업경제장관회의에서 산업 논리를 반영해 금융권을 설득하겠다”고 답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정부는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기업 구조조정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김 경제부총리는 조선산업 구조조정과 관련, “재무적 관점에서 단순히 부실을 정리하는 차원이 아니라 회계 실사와 함께 외부 컨설팅 등도 받아 산업적 관점의 대안을 검토해 최선의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일부 중견 조선사(STX·성동조선)는 산업적 측면에 대한 외부 컨설팅을 거쳐 처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과 금융 측면을 균형 있게 고려해 빠른 시간 내에 처리 방안이 마련되도록 하고, 방안이 마련되면 과감하고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용, 지역경제 위축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 지역 전문가 등 현장과 소통을 강화해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사 결과 존속가치보다 청산가치가 더 높게 나와도 산업 경쟁력 측면에서 살리는 게 더 낫다고 판단되면 회생을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의식해 정치적 판단이 고려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