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대표 맛 간식은 ‘아귀 핫바’

창원시, 맛간식 경연대회 본선 개최

이주현씨 대상 수상… 내년 선보일 듯

기사입력 : 2017-12-10 22:00:00

‘아귀 핫바’가 창원의 대표 맛 간식으로 선정됐다. 10일 창원시에 따르면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2018 창원방문의 해’를 성공시키고 향후 관광도시 창원의 맛을 선도해 나갈 대표 맛 간식으로 ‘아귀 핫바’를 확정했다.

창원시는 지난 9일 오전 마산회원구 팔룡로 창신대학교 예술관 외식조리실습장에서 ‘창원 맛간식 전국 경연대회’ 본선을 개최했다.

메인이미지
아귀 핫바.



이번 대회에서 △대상은 이주현씨의 ‘아귀 핫바’가 선정돼 상금 300만원을 받았으며 △금상(상금 150만원)은 석미경씨의 ‘단감 전병말이’ △은상(100만원)은 정유미·이재영씨의 ‘홍치포(홍합치즈 어묵볼 포테이토)’가 각각 수상했다.

대상작 ‘아귀 핫바’는 창원 특산품인 아귀를 주재료로 맛과 영양, 가격면에서도 부담 없으면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길거리음식 활용도 면에서 심사위원 전원의 높은 점수를 받아 선정됐다.

메인이미지
아귀 핫바로 대상을 차지한 이주현(오른쪽)씨



관광진흥위원회·창신대학교가 후원한 이번 경연대회에 전국 146개팀이 응모해 7.3대 1의 경쟁률을 거쳐 지난달 1차 심사에서 20팀이 선정됐으며, 이날 본선에서 최종 순위를 가렸다.

대회 결과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며, 수상작 저작권은 창원시에 귀속된다. 시는 내년 1월 2018 창원방문의 해 축하 기념행사를 시작으로 이들 맛간식을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조윤제 기자 

  • 조윤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