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LG “오리온 잡고 연패 끊자”

‘야전사령탑 김시래’ 키맨 기대

기사입력 : 2018-01-03 22:00:00

창원 LG 세이커스가 새해 2번째 경기에서는 미소 지을 수 있을까.

LG는 지난 1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올해 첫 경기(서울 삼성전)에게 78-81로 패해 시즌 최장 연패인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시즌 중반을 훌쩍 넘긴 시점의 최다 연패 경신으로 팀 분위기는 가라앉았지만 마냥 좌절하고 있을 순 없다.

LG는 4일 고양체육관에서 고양 오리온을 상대로 연패 탈출에 나선다. 아직 25경기가 남아 있긴 하지만 LG가 6강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더이상의 연패는 위험하다.

메인이미지
창원 LG 에릭 와이즈(왼쪽)가 지난달 20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버논 맥클린 슛을 막고 있다./KBL/



오리온은 LG(8위)보다 한 단계 낮은 9위에 위치해 있다. 오리온과 3번 맞붙어 전승을 거둔 올 시즌 상대전적만 놓고 봐도 LG의 우위가 점쳐진다.

LG는 이번 시즌 오리온전에서 경기당 평균 83.7득점을 올렸다. LG의 올 시즌 평균 득점이 79.1점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유독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뛰어난 공격력을 선보였다.

수비력에서도 LG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 오리온은 올 시즌 평균 81.5득점을 뽑아냈지만 LG와의 경기에서는 10점 이상 낮은 70.3점의 평균 득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LG의 수비가 오리온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는 방증이다.

LG는 이날 제임스 켈리, 에릭 와이즈 등 외국인 선수를 내세워 오리온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켈리는 이번 시즌 오리온전 2경기에서 총 54점을 몰아넣고 2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와이즈 역시 25점을 뽑아내고 18리바운드 2스틸로 공수에서 뛰어난 활약을 했다.

국내 선수의 활약도 기대해 볼 만하다. 김종규, 김시래, 최승욱, 조성민, 정창영 등 5명이 모두 오리온전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기록이 있다. 특히 김시래는 최근 역공에서 날카로운 패스로 많은 어시스트를 올리는 등 야전사령탑의 면모를 되찾고 있어 이 경기의 키맨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방심해서는 안 된다. 오리온에는 최진수, 버논 맥클린 등 LG를 상대로 많은 득점을 올리는 선수가 있기 때문이다. LG가 오리온의 주 득점원을 밀착수비로 차단하고 역습 기회를 만들어 낸다면 연패 사슬을 끊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한얼 기자

  • 이한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