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내 2세 낙농인 ‘희망 낙농회’ 산청 단성면에 성품 300만원 기탁

기사입력 : 2018-01-10 07:00:00
메인이미지


경남지역 2세 낙농인들의 자조모임 ‘희망 낙농회(회장 박상익)’는 지난 8일 산청군 단성면을 방문해 멸균우유·음료, 쌀, 라면 등 300만원 상당의 후원물품을 전달했다.

‘희망 낙농회’는 경남지역 6개 지자체(산청, 사천, 진주, 의령, 함안, 창원)에서 젖소를 키우는 20~30대 17명의 젊은이들로 구성된 단체이다. 김윤식 기자

  • 김윤식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