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경호 권한대행, 조선소 정상화 청와대에 건의

어제 한병도 수석 등 관계자 만나

KTX 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도

기사입력 : 2018-01-18 07:00:00


속보= 한경호 권한대행이 17일 오후 청와대를 찾아 한병도 정무수석과 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을 차례로 만나 중형조선소 정상화와 KTX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조기착공을 건의했다.(17일 2면)

중형조선소 정상화와 관련해 한 대행은 한병도 정무수석 등에게 중형조선소(STX 조선해양과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컨설팅을 조속히 마무리해 중형조선소 정상화 방안을 1/4분기 내에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 확대 방안을 포함한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종합정책 마련, 관공선 발주 확대 등 일감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창출 방안 마련, 노동자들의 고용보장 정책 마련 등도 건의했다.

한 대행은 “성동조선과 STX 해양조선은 인력감축과 자산매각 등 최대한 자구노력을 진행 중이다. 성동조선은 15만t급 원유운반선과 11만t급 정유운반선 시장에서, STX 조선해양은 4만5000~7만t급 정유운반선 시장에서 각각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조선시장도 점차 회복되고 있다”며 “금융논리뿐 아니라 산업적 측면과 고용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충분히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KTX 남부내륙철도도 청와대에서 특별히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한 대행은 “김천과 진주,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철도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드러내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다. 항공·해양플랜트·항노화산업·남해안 관광정책 등 서부대개발의 성패가 남부내륙철도에 달려있다”며 “BC(비용편익분석) 등 단순 경제논리로만 접근 할 것이 아니라 지역균형발전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라는 거시적 차원에서 접근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종훈 기자

  • 이종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