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CCTV 설치, 업주 반발로 무산

기사입력 : 2019-10-30


창원시가 30일 마산합포구 서성동 불법 성매매집결지 일대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를 막고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목적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려 했지만 성매매 업주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다고 합니다. 현장 상황을 경남신문 사회부 이민영 기자가 촬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