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립·권익 보장하라”… 경남도내 장애인 사흘째 ‘도청 농성’

장애인자립센터협의회 회원·관계자

기사입력 : 2018-04-22 22:00:00

경남지역 장애인들이 경남도청에서 장애인 자립과 권익 보장을 요구하며 사흘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도내 장애인자립생활센터 9개소, 장애인인권센터 9개소, 장애인평생학교 4개소 등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소속 장애인 및 기관 관계자 100여명은 장애인의 날인 지난 20일 오후 5시께부터 경남도청 1층 안내실과 도민쉼터 사이에 위치한 중앙 로비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경남도가 출입을 허가해 큰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지만, 청원경찰과 일부 도청 공무원들이 청사 방호 차원에서 2층으로 향하는 중앙계단을 막아서면서 한때 양측이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들은 로비에서 피켓을 들고 장애인 자립생활을 위한 환경 개선과 장애인 권리 확보를 외쳤다.

메인이미지
도내 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애인인권센터·장애인평생학교 등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소속 장애인 및 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제38회 장애인의 날인 지난 20일 오후 도청 중앙현관 로비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전강용 기자/


이들은 10여명씩 교대로 22일 현재까지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이들은 오후 2시부터 경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남도와 도내 지자체 등에 장애인 자립과 권익 보장을 위한 10대 요구안을 주장했다. 이 요구안은 이들이 지난 13일 경남도에 제시해 집회 당일까지 답변을 요청한 사안들이다. 경남도가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답변서를 전달했지만, 이들은 도가 대부분의 사안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수용의사를 밝히지 않아 농성에 돌입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한 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관계자는 “검토해보겠다는 말은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반복적으로 해 온 말이다”면서 “모든 것을 한 번에 바꾸자는 것이 아니다. 시기를 두고 확실히 개선되고, 이를 위한 대화를 이어가고 싶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들이 주장한 10대 요구안은 △경남 장애인 복지과 자립지원계, 탈시설계 설치 △장애인동료상담 연구·개발·교육사업 예산 지원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현실화 △김해지역 도비 자립생화센터 추가 설치와 지원 △경남 장애인 교육권 보장 △장애인 이동권 보장 △중증장애인 도우미 지원 서비스 24시간 지원 △장애수당 10만원으로 확대 △장애인 초기정착금 확대지원과 탈시설전환센터 설치 △경남지역 연수원의 장애편의시설 보장 등이다.

이에 도 관계자는 “해당 관계자들과 여러 차례 만나서 지속적으로 대화해왔다”면서 “몇몇 사안들에 대해선 기간을 두고 진행하겠다고 했고, 실제 여건상 맞지 않는 부분과 도 권한이나 업무가 아닌 사안들에 대해선 검토가 필요하다고 충분히 설명드렸다”고 해명했다.

안대훈 기자 adh@knnews.co.kr

  • 안대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