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시장 보수 후보 조진래-안상수 초반부터 ‘기싸움’

자체 행사에 지지세력 총동원

조진래, 창원서 선거사무소 개소

기사입력 : 2018-05-10 22:00:00

6·13지방선거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조진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상수 무소속 후보가 자신들의 행사에 지지세력을 총동원하는 등 선거초반부터 기싸움을 벌였다.

조진래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10일 오후 3시 창원시 중앙대로 엠스테이호텔 1층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사무소 개소식에는 김태호 자유한국당 도지사 후보와 도의원·시의원 후보는 물론 조 후보 지지자 등이 대거 참석해 조 후보의 선전을 기원했다.

조 후보는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가 앞장서고, 창원시장 후보인 저 조진래와 경남지역 각 기초단체장 후보, 기초의원 및 도의원 후보, 당원동지들이 뭉치면 경남을 지켜낼 수 있다”며 “힘을 모아 함께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메인이미지
10일 조진래 자유한국당 창원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도의원·시의원 후보들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앞서 이날 오전 조 후보는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청소년들을 위한 정책공약으로 창원시 청소년희망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창원 늘푸른전당과 마산 우리누리문화센터를 청소년재단으로 편입시켜 관리의 투명성과 운영의 전문성을 강화시킬 것”이라며 “청소년복지상담센터를 비롯해 청소년 관련 시설이나 프로그램 모두를 청소년희망재단으로 통합함으로써 효율적인 운용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안 시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하는데 대한 견해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보수 지지자들을 통해 계속 보수분열의 책임 부분을 설명하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메인이미지
안상수 무소속 창원시장 후보가 10일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의 광장에서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안상수 창원시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9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한후 11시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의 광장에서 무소속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안 후보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해 선전을 기원했다.

출마선언 기자회견 장소를 마산의 중심부인 오동동 문화의 광장을 선택한 것과 관련, 안 후보는 오동동 일대가 1960년 3·15 부정선거에 항거하며 민주항쟁이 촉발된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정치질서를 무너뜨리고, 사사로운 욕심으로 부당공천을 한 것에 항거해 무소속으로 선거혁명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시민들과 다지기 위해 출마기자회견 장소를 마산 오동동으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출마회견에서 “창원시민이 시정의 주인이라는 대원칙 아래 모두가 잘 사는 큰 창원 완성을 위해 나아가겠다”면서 “지속적인 창원광역시 승격추진을 통해 창원시의 위상과 권한을 확대해 나가겠으며 로봇·수소 등 첨단산업 육성으로 경제 체질을 강화하고 기업섬김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중도사퇴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절대 그런 일은 없을 것이며 그 말을 만든 사람이 있으면 즉각 고소하겠다”는 강경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조윤제 기자

  • 조윤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