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직원 폭언 의혹’ 강철구 원장, 경남도 감사 거부

강 원장, 지난 14일 조사거부서 제출

5일간 연가 내고 현재 출근 않아

기사입력 : 2018-05-16 22:00:00

속보= 강철구 경남로봇랜드재단 원장이 문자메시지로 보낸 시(詩)에 응답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재단에 파견된 경남도청 소속 여성 공무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남도의 특별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강 원장이 본인에 대한 경남도의 조사를 전면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9일 5면 ▲커지는 사퇴 압박… 강철구 “사퇴 못해”)

16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강 원장은 지난 14일 이번 의혹과 관련해 본인에 대한 조사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A4용지 1장짜리 조사거부서를 작성해 경남도에 제출했다. 또 같은 날부터 5일간의 연가를 내고 현재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메인이미지
정광식(왼쪽) 도의회 경제환경위원장이 16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로봇재단 현장방문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여직원 폭언’ 논란을 일으킨 강철구 경남로봇랜드 원장은 연가를 냈다./김승권 기자/


경남도는 지난 4일부터 관련 의혹에 대한 감사에 착수, 해당 여성 공무원 외에 다른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또 다른 폭언 및 갑질 사례, 일탈행위 등이 있었는지 조사를 벌여 왔다. 강 원장이 경남도에 조사거부서를 제출한 14일에는 강 원장 자신에 대한 조사가 예정돼 있었다.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가 사태의 중요성을 감안해 재단을 방문해 현장점검에 나선 16일 오전에도 강 원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정준석 경남도 감사관은 기자와 통화에서 “강 원장 본인의 주장과 반론을 듣기 위해 조사를 요청했지만, 이를 거부한 채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며 “강제조사 권한이 없어 더 이상 강 원장에 대한 조사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경남도는 재단 관계자들로부터 진술을 확보한 만큼 강 원장에 대한 직접적인 조사 없이도 특별감사를 종결하고, 이를 토대로 강 원장에 대한 처분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 도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