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상 걸린 경남경제, 특단대책 시급하다

기사입력 : 2018-05-18 07:00:00


경남지역 제조업의 생산·수출전선이 짙은 먹구름 속인 가운데 최악의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도내 주요 상장기업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하는 등 매출, 순익 모두 큰 폭의 곤두박질을 치고 있다고 한다.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도내 상장사 83개사의 실적을 보면 조마조마할 정도로 심각한 이상이 발생한 것이 분명하다. 1분기 매출액이 9조9768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9711억원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3.7%가 줄어든 4813억원에 그친 것이다. 특히 순이익은 3593억원으로 1년 사이 무려 1조825억원(75.1%)이 감소하면서 예사롭지 않은 모양새다. 주요 기업들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으면서 감소세가 계속 이어진다는 점이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갈수록 경쟁력이 약화되는 제조업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가 절실하다.

문제는 앞으로도 대내외 여건이 불투명해 개선될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다는 데 있다. 조선, 철강 등 경남의 주력업종이 무너져가고 있는 상황이 개선될 조짐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과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일부가 적자에서 올해 흑자로 전환했을 뿐 나머지는 불황을 헤쳐 나가기 위한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흑자전환 2개사에 비해 적자전환이 10배인 20개사에 달한 점이 이를 입증한다. 작금의 상황이 타개되지 않을 경우 제조업의 실적이 10여 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점쳐지는 대목이다.

이제 변곡점에 서 있는 도내 제조업이 처한 현실을 주시해야 할 때이다. 조선산업은 물론 기계부문도 고전을 면치 못해 생산·수출 모두가 위험수위에 도달한 지 오래전 일이다. 허약하고 기형적인 ‘산업기반 시설’과 ‘기술개발’ 부진을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첨단기술과 산업정책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성장해야만 위기국면에 대응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어서다. 그러나 신규투자 확대와 기술개발의 두 마리 토끼는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도내 제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원정책을 펼칠 것을 당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