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미정상 “북미회담, 차질 없이 진행”

문 대통령 “북미간 실질 협의 필요”

트럼프 “비핵화 일괄타결 바람직”

기사입력 : 2018-05-24 07:00:00
메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대화하다 밝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낮(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오는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미 정상은 또 최근 북한이 보인 한미 양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 평가하고, 북한이 처음으로 완전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의 해소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미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현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의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면서 북미 간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 안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썬더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재개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일괄타결이 좋다”면서 “완전히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이 더 낫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한꺼번에 일괄타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확히 그렇게 하는 게 불가능할 수도 있는 어떤 물리적 이유가 있다”며 “(비핵화에)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구 기자

  • 이종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