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시장 무소속 후보 ‘부시장직 제의’ 공방

이기우 “자리 제의는 선거법 위반” - 안상수 “오해에서 비롯된 것” 반박

기사입력 : 2018-05-23 22:00:00


무소속 이기우 창원시장 예비후보가 23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상수 무소속 예비후보는 흑색선전을 중단하라”고 말해 발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이기우 예비후보는 ‘지방자치 공약’을 발표한 직후 기자들을 향해 “안상수 예비후보가 사석 또는 공개된 자리에서 참모 등에게 이기우 예비후보는 사퇴하고, 본인(안 후보)이 시장에 당선되면 정무부시장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말을 퍼트리고 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메인이미지

(왼쪽부터) 안상수, 이기우 창원시장 예비후보. /경남신문 DB/


이어 이 예비후보는 “사실 최근 안상수 예비후보가 제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퇴하고 도와달라는 취지의 요청을 해 왔을 때, 거절하고 저는 끝까지 완주한다는 의사를 전달했음에도 안 예비후보는 이런 소문을 퍼트리는 이유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특히 이기우가 사퇴하면 정무부시장직을 준다는 말은 공직선거법 위반임을 모르는가”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안상수 예비후보는 같은 날 열린 ‘안전한 창원공약’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전 이기우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다.

안 예비후보는 “저는 얼마 전 중도보수세력과의 협치를 주장한 적이 있는데, 이기우 후보에도 함께 협치하자는 의사를 물어본 적이 있다”면서 “이 후보가 전혀 그럴 생각이 없다. 끝까지 선거에 임해 심판을 받아보겠다는 말을 해서 저의 참모 등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안 예비후보는 “(이 후보가)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모르겠다. 제가 법률에 훤한데 자리를 주겠다는 이야기를 할 리가 없다. 말도 안된다. 오해에서 기인한 것으로 본다”고 반박했다.

조윤제 기자

  • 조윤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