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

김경수 “선거 승리해 사람사는 세상 실현”

선거운동 대신 봉하서 추모객 맞아

기사입력 : 2018-05-23 22:00:00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이 23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개최됐다.

메인이미지

23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추도식에서 권양숙 여사가 분향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날 추도식은 전국에서 찾은 추모객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비롯한 각 정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인사말,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추모공연, 정세균 국회의장의 공식 추도사, 노건호씨의 유족대표 인사, 노찾사와 시민합창단의 추모공약 순으로 진행했고, 내빈 분향과 헌화에 이어 일반 시민들의 헌화와 분향이 이뤄졌다.

추도식이 열린 김해 봉하마을에는 오전부터 추모객들과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봉하마을로 진입하는 차량을 통제했고, 취재진도 가세하면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9주기 추도식을 맞아 선거일정을 중단하고 종일 봉하마을에서 추모객을 맞았다. 김 후보는 “선거운동으로 하루하루가 아쉬운 때이지만,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찾아오시는 만큼 대통령을 마지막까지 모신 사람으로서 추모객을 맞이하는 것이 예의”라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김경수 후보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이 열린 김해 봉하마을에서 시민과 악수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 후보는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봉하마을에 내려와 마지막까지 봉하마을을 지킨 김정호 김해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전 대통령 기록관리비서관)와 만나 선거에서 승리를 다짐하기도 했다.

김 후보는 “경남도지사 선거에 나선 상황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했던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등이 대한민국의 발전에 얼마나 소중한 가치였는지 새삼 깨닫는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사람사는 세상’을 경남 지방정부를 통해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차상호 기자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