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료칼럼- 척추의 노화, 디스크 변성증

기사입력 : 2018-06-11 07:00:00
메인이미지
반성배(창원the큰병원 대표원장)


‘너의 젊음이 너의 노력으로 얻은 상이 아니듯 내 늙음도 내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 영화 ‘은교’에 나오는 명대사이다. 그렇다. 긴 세월 앞에 장사 없다는 말처럼 노화는 누구에게나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래도 되도록이면 아주, 아주 천천히 오길 바라는 마음은 아마도 비슷하지 않을까. 오늘은 척추의 노화, 디스크 변성증과 그 예방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다.

최근 최 부장은 앉았다가 일어나면 허리가 바로 펴지지 않고, 앉을 때마다 엉덩이뼈 쪽이 계속 아파 병원을 찾았다. 특별히 넘어지거나 부딪힌 적도 없어 근육통이겠지 생각했다. 그런데 진단 결과 ‘디스크 변성증’이었다.

디스크 변성증이란, 디스크가 삐져나오는 디스크 탈출증(허리디스크)과는 달리 디스크 모양은 그대로지만 수핵의 빠른 퇴행성 변화로 인해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다. 즉 말랑말랑하게 충격을 흡수해야 할 디스크가 딱딱해지면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사실 디스크 변성증은 병의 진행이 매우 더디고, 증상도 오랜 시간 동안 나타난다. 근육통이나 단순염좌로 여기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초기에 병원을 찾는 경우가 드물다. 그래서 안타깝게도 병원에 왔을 때는 병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그리고 퇴행성 질환이라 장년층에서 나타날 것 같지만 척추의 퇴행성 변화는 10대 후반, 20대 초반부터 시작된다. 이와 같은 디스크 변성증에는 몇 가지 특징적인 증상이 있다. 나의 경우와 비슷한지 한번 체크해 보길 바란다. 일단 허리 통증으로 앉아 있는 것이 힘들다. 오래 앉아 있으면 허리뿐 아니라 엉덩이, 꼬리뼈 부근까지 심한 통증이 온다. 특히 앉았다가 일어서면서 허리를 바로 펴는 것이 몹시 힘들다. 그리고 아침에 허리가 아파 허리를 잘 숙이지 못한다. 그런데 통증이 심할 때는 꼼짝 못할 정도로 허리가 많이 아프지만 증상이 없을 때는 일상생활에 아무런 지장이 없다.

그래서 증상만으로는 디스크 변성증을 정확히 판별하기 힘들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MRI검사를 실시하며, 디스크 변성의 경우에는 하얗게 보여야 할 디스크가 까맣게 보인다. 블랙 디스크라고 불린다.

그렇다면 디스크 변성증, 어떻게 예방해야 될까? 먼저 평소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장시간 앉아있는 자세는 피하자. 허리에 몹시 부담되는 자세이다. 그리고 앉아 있는 동안에도 최대한 바른 자세로 앉도록 하자. 나쁜 자세는 척추의 균형을 깨뜨리고 결국 퇴행을 더 가속화시킨다. 더불어 틈틈이 스트레칭과 걷기운동으로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도록 하자. 하지만 무엇보다 증상을 너무 가볍게 넘기지 말자. 만일 허리 통증의 강도가 세지거나 빈도가 잦아지면 ‘디스크 변성증’을 한 번쯤 의심해 봐야 한다. 잊지 말자. 어떤 병이든 치료의 시기가 중요하다는 것을.

반성배(창원the큰병원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