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두현 고성군수 당선자 “탈 없이 임기 마쳐 인정받고 싶다”

두 번의 군수 낙마 후 사상 첫 민주당 출신 당선

군민 절실함 잊지 않고 혼신 다짐

기사입력 : 2018-06-14 03:00:00

“이제 고성군은 젊음의 힘으로 역동의 힘으로 전진할 것입니다.”

군수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심지어 도의원과 군의원 선거까지 새누리당과 한나라당 시절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던 고성군에서 민주당 후보로 선거에 나가 탈락하면서도 좌절하지 않고 버티어온 백두현 더불어민주당 후보. 그가 마침내 사상 처음으로 민주당 출신의 고성군수 당선자가 됐다.

메인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백두현 당선자가 14일 새벽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가족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밤 11시쯤 당선이 확실시되자 캠프는 박수와 환호가 넘쳤다. 백두현 당선자는 “고성군에 사는 사람은 고성에 산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했었다. 두번의 군수 낙마 이후 선거 때만 되면 트라우마가 있었다. 고성군민들이 가지고 있는 병을 없애는 게 제가 우선해야 할 일이다”고 말했다.

백 당선자는 “그러기 위해서는 4년간 아무 탈 없이 임기를 마치는 게 중요하며 더 나아가 퇴임 이후 군민들에게 인정받는 군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가 군수가 됐지만 고성군의 주인은 변화와 고성군 발전을 위해 저를 선택한 군민들이다”고 말한 백 후보는 이 주인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고성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선거운동 기간 중 고성군수 후보 백두현과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그리고 대통령 문재인을 하나의 라인으로 보고 이 틀에서 고성군이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는 군민의 목소리를 들었다는 백 당선자는 “그 군민들의 절실함을 잊지 않고 지금부터 정말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 당선자는 민주당 도당 위원장과 청와대 선임 행정관을 역임했다.

글·사진= 김진현 기자

  • 김진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