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규일 진주시장 당선자 “행복한 삶·부강한 진주 위해 노력”

행정전문가 이미지 부각해 민주당 거센 바람 꺾어

도 서부부지사 출신으로 우세 지켜

기사입력 : 2018-06-14 03:00:00


진주시장 선거에서 자유한국당 조규일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갈상돈 후보를 누르고 진주시장으로 선출됐다.

조규일 후보의 당선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방위적으로 불어닥친 더불어민주당의 거센 바람 속에서도 시종 우세를 지키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아 보수 성향이 강한 진주의 표심이 민주당의 바람을 잠재웠다는 평가다. 경상남도 서부부지사를 지내는 등 풍부한 행정경험을 가진 조 당선자의 행정전문가적 이미지가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메인이미지
자유한국당 조규일 당선자가 14일 새벽 진주시 대안동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부인 오명옥씨와 함께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성승건 기자/


조 당선자는 서부부지사 시절에 유치했던 항공국가산단의 조기 정착과 확장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적인 과제로 꼽았다. 또 시민, 공무원들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자신이 선거과정에서 공약한 사안들은 차질 없이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조 당선자가 이끌 민선 7기에는 해결해야 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 본궤도에 올라선 남강유등축제 유료화를 전면 무료화로 약속해 놓고 있어,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 찬반양론이 있는 시외버스주차장 이전문제도 갈등 없이 해결해야 할 문제다. 특히 이전 여부에 큰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민간사업자가 자신의 인척인데다, 현재 시측이 상당부분 이전을 위한 절차를 진행시켜 놓고 있어 솔로몬의 지혜를 필요로 한다.

조 후보는 “꼼꼼하고 야무지게 진주 시민의 행복한 삶과 부강한 진주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갈등은 치유하고, 아픔은 서로 보듬고, 기쁨은 함께 나누는 진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강진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