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경수 당선자, 성동조선 회생 약속 이행하라”

노조, 도청 앞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노동자 총고용·생존권 보장 등 촉구

기사입력 : 2018-06-14 22:00:00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자에게 성동조선의 온전한 회생정책을 요구하며 경남도청 앞에서 무기한 천막 농성에 들어갔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는 14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 농성용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에 돌입했다. 성동조선 노동자들은 이 천막에 ‘성동조선해양 생존권사수! 천막 농성장’,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었다. 또 ‘김경수 도지사는 성동조선 노동자 온전한 회생약속 즉각 이행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메인이미지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가 14일 경남도청 앞에서 김경수 당선자의 회생 약속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자는 앞서 노조가 도지사 후보들에게 성동조선 회생에 관해 묻는 답변에서 “노동자에게 정리해고와 구조조정은 사형선고와 다르지 않다”며 “최대한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것을 전제로 한 회생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도지사에게 그 결정권이 있지는 않지만, 여러분과 아픔을 함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회생 방안으로 “성동조선과 같은 중형조선소들의 활로를 조선산업 국가전략이라는 전체적인 계획 속에서 찾아내야 한다. 중앙정부와 함께 그 과정에 참여하겠다”고 제시했다.

성동조선 노동자들이 선거가 끝나자마자 천막 농성에 돌입한 것은 회사의 구조조정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곧 권고사직이나 정리해고 등의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박경태 수석부지회장은 “조만간 회사가 권고사직이나 정리해고를 강행할 수도 있다고 본다. 다음 달이 최대 분수령이 될 것 같다. 최근 회사와의 교섭에서 노동자들의 총고용 보장을 요구하며 임금과 복지 반납 등 노조안을 제시하고 있지만 회사는 현재 회생인가 전 M&A를 언급하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며 “노사가 이 문제를 당장 해결하긴 어렵고 결국 조선산업에 대한 국가의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김경수 당선자에게 성동조선의 온전한 회생을 위한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다”고 말했다.

김재경 기자

  • 김재경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