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약진’ 시군의회 의장 구도는?

창원·진주, 민주-한국 접전 예상

김해·거제 등 민주당 의장 유력

기사입력 : 2018-06-18 22:00:00

기초단체장은 정해졌다. 기초의회 의장 선거는 이제 시작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힘의 균형이 바뀌었다. 도내 기초의회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약진으로 자유한국당의 일방적 수적 강세가 깨지면서 향후 각 시·군의회의 의장단 구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민주당-한국당 간 힘의 균형을 이룬 창원·진주시의회와 민주당 의원 수가 한국당을 앞지른 김해·거제·양산시의회에서 의장에 어느 정당의 어떤 인물이 당선될지 주목된다.

메인이미지
창원시의회 자료사진. /경남신문DB/


◆창원·진주= 44명 의석 중 민주당-한국당이 각각 21명, 정의당이 2석을 차지한 창원시의회의 의장 선거는 3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은 지난 17일 당선 의원 모임을 열어 의원 대표로 손태화 의원을 정하고 의장 후보를 놓고 논의했다. 6선인 손 의원이 한국당 대표를 맡게 되면서 의장 후보는 4선인 이찬호, 김순식 의원으로 좁혀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의원 회의를 열어 의원 대표와 의장 후보를 결정할 계획이다. 6선인 김종대 의원과 3선인 공창섭, 김태웅 의원 중 의장 후보가 나올 것으로 점쳐진다.

여기에 정의당 소속 3선 노창섭 의원도 의장 선거에 도전할 의사를 밝히면서 치열한 경합을 예고하고 있다.

진주는 민주당이 9명, 한국당 10명이지만 민중당 당선자가 1명, 무소속이 1명으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오히려 민주당 3선인 서은애 의원이 유력한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그러나 당내 의견 조율 등 문제가 남아 있어 변수가 많은 상황이다.

메인이미지

◆민주당 의장 유력 지역= 김해는 앞서 민주당 출신이 의장을 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15명으로 8명인 한국당을 압도한다. 4선의 배병돌 현 의장과 3선의 김형수 의원이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배 의장은 보궐로 의장에 당선됐다.

양산은 민주당이 9명, 한국당이 8명이다. 민주당에서는 4선 박일배 의원, 3선 서진부 의원이, 한국당에서는 3선의 이상정·김효진 의원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거제는 민주당 10명, 한국당 5명, 정의당 1명으로 민주당이 62.5%를 차지했다. 민주당에서는 3선의 옥영문, 2선의 최양희 의원이 거론되고, 한국당에서는 신금자 의원을 비롯, 윤부원 의원, 전기풍 의원 등 3명의 3선 의원이 물망에 오른다.

◆한국당 의장 유력 지역= 통영은 13명 중 민주당 5명, 한국당 7명, 무소속 1명이다. 4선의 강혜원 의원, 3선의 손쾌환·문성덕·김미옥 의원, 재선의 전병일 의원이 의장 선거에 나설 것으로 보여 한국당 내부 교통정리가 관건이다.

사천은 민주당 4석, 한국당 7석에 무소속이 1석이다. 무소속이 친민주계 성향으로 분류된다. 현재로서는 한국당 이삼수 의원과 민주당 박종권 의원의 경합이 예상된다. 이들은 모두 4선이다. 밀양과 창녕은 한국당이 다수당을 유지했다. 밀양시의장에는 김상득 부의장, 창녕군의장은 박상재 부의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고성은 한국당이 6명, 민주당이 2명, 무소속이 3명이지만 한국당이 우세다. 한국당 박용삼·최상림 의원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남해군의회는 의원 10명 중 한국당 7명, 민주당 3명으로 한국당에서 재선의 박종길·윤정근 의원이 물망에 오른다.

하동군의회는 의회 내 최다선인 한국당 신재범 의원과 같은 당 강희순 의원이 물망에 오르고 있고, 민주당 강상례 의원이 이에 맞서고 있다. 무소속 의원 2명의 선택이 의장선거의 변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 산청군의회는 다수당인 한국당의 3선 이만규 의원과 초선 김수환 의원, 무소속 4선 심재화 의원과 3선 정명순 의원이 의장선거를 앞두고 물밑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함양·합천군의회는 한국당 의원이 과반 이상으로 큰 이변이 없는 한 한국당 소속 의장이 나올 것으로 점쳐진다. 거창군의회는 오는 20일 의원간담회 후 의장단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정치부·사회2부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