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금 삼천포 오시면 ‘돌문어 풍어’ 만나요

돌문어 제철 맞아 삼천포 성황

낚시객 몰려 지역경제도 ‘활기’

기사입력 : 2018-07-10 22:00:00

사천 ‘삼천포 돌문어’가 풍어를 이루면서 삼천포 앞바다에 문어잡이 어선들이 몰려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삼천포지역에 제철을 맞은 문어가 많이 잡히면서 어업인들의 조업은 물론, 통통 튀는 짜릿한 손맛을 느끼려는 전국 강태공들의 출조가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삼천포대교 인근 바다는 수십 척의 문어잡이 배와 푸른 바다 위를 건너는 사천바다케이블카가 어우러져 ‘인생샷’을 담을 수 있는 환상적인 장면이 연출되기도 한다.

메인이미지
낚시객이 삼천포 앞바다에서 돌문어를 잡은 후 즐거워하고 있다./사천시/


10일 사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삼천포대교 인근 바다에서 문어잡이 하는 낚시객은 평일에는 80여 척에 600여명, 주말에는 최대 120척에 1500여명이 찾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1인당 평균 5마리 이상 삼천포 돌문어를 잡는 손맛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서울, 경기도, 충청도 등 전국에서 낚시객들이 몰려들면서 관련 업종은 물론 바다케이블카를 비롯해 요식업, 건어물 판매업, 주유업 등도 삼천포 돌문어 특수를 누리고 있다.

특히 낚시객들이 새벽 출조를 위해 하루 전 사천을 방문해 숙식을 해결하고 있어 ‘방 잡기가 하늘의 별따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숙박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많은 낚시객들이 오전 6시 출조한 뒤 오후 1~2시에는 귀항해 사천바다케이블카를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지역경제 활성화와 함께 사천관광 홍보에도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삼천포대교 인근 바다는 물살이 세기로 유명한 곳인데, 유속이 느려지는 현상이 나타나는 밀물과 썰물이 교차할 즈음 본격적인 삼천포 돌문어 낚시가 이뤄진다. 이곳에서 잡히는 삼천포 돌문어는 주로 6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제철인데, 색이 유난히 붉고 맛이 담백한 것이 특징이다.

삼천포지역 상인 김모씨는 “지역특산품인 멸치와 건어물 판매가 평소보다 20~30% 정도 올라간 것 같다”며 “삼천포 앞바다에 제철을 맞은 문어잡이 배가 성시를 이루면서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여름 낚시 성수기를 맞아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현장 교육과 홍보를 함께 진행해 건전한 낚시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오복 기자 obokj@knnews.co.kr

  • 정오복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