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해군향토장학회, 청소년 해외연수로 견문 넓힌다

중학생 41명 캐나다서 3주간 영어캠프

고교생 22명 미국서 10일간 문화체험

기사입력 : 2018-07-13 07:00:00
메인이미지
남해군이 지역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개최한 해외영어캠프 설명회./남해군/


남해군향토장학회는 2018년 ‘중학생 해외영어캠프’와 ‘고등학생 해외문화체험’을 각각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학생 해외연수는 남해군향토장학회가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청소년들에게 영어 활용능력을 향상하고 견문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중학생 해외영어캠프는 13일부터 내달 3일까지 3주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진행된다. 지난 4월 학교장의 추천으로 확정된 지역 내 중학교 재학생 2·3학년 41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오전에는 원어민 선생님과의 정규수업이, 오후에는 다양한 영어와 문화체험 활동이 실시된다. 또 방과 후에는 현지인 가정에서의 홈스테이로 청소년들이 자연스럽게 현지 문화를 이해하고 적응하는 능력을 배양, 영어에 자신감을 갖도록 할 예정이다.

고등학생 해외문화체험 방문단은 군내 각 고등학교에서 선발된 고등학교 1·2학년 22명으로 구성돼 오는 16일부터 25일까지 10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동부로 떠난다.

고등학생 방문단은 세계적인 명문 대학인 하버드대와 예일대 등 유수의 대학 탐방과 함께 UN본부, 한국전쟁 기념공원 등 다양한 유적지와 기관 등을 방문해 새로운 문화체험을 하게 된다. 김재익 기자

  • 김재익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