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무 중 순직한 남해군 현석민 주무관 영결식 열려

해수욕장 청소 후 복귀 중 교통사고

1계급 특진·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

기사입력 : 2018-07-15 22:00:00

속보= 해수욕장 환경정화활동 후 복귀하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순직한 남해군청 소속 고(故) 현석민(46) 주무관의 영결식이 지난 13일 오전 남해군청 광장에서 엄수됐다.(12일 7면)

군청장(葬)으로 치러진 이날 영결식은 장례위원장인 장충남 남해군수를 비롯해 유가족, 지인,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했다.

메인이미지
순직한 남해군 현석민 주무관 영결식이 지난 13일 군청장으로 치러지고 있다./남해군/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 1계급 특별승진 임용장 추서, 약력 소개, 조사와 추도사, 헌화 등으로 진행됐다.

장충남 군수는 조사에서 “당신의 그 애틋한 남해사랑이 꽃필 수 있도록 우리 800여 공직자는 아름답고 살기 좋은 보물섬 남해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창선면행정복지센터 이나현 주무관은 추도사에서 “고 현석민 주무관은 언제나 겸손하고 따뜻했으며 성실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했고 선후배와 동료 공무원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았다”고 회고했다.

고인의 유해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김재익 기자

  • 김재익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