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도의회, ‘가포고 북면 이전’ 경남도교육청 질타

업무 보고서에 ‘가포고’ 제대로 적시 안돼

송순호 의원 “가포고 이전 맞나” 따져 물어

기사입력 : 2018-07-19 22:00:00

경남도교육청이 경남도의회에 마산가포고등학교 북면 이전 계획을 제대로 보고하지 않자 도의원들이 이를 질타하고 나섰다. 공론화 과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을 경우 의회 통과가 어렵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도교육청은 19일 도의회 교육위원회에 주요업무계획을 보고하면서 ‘가포고등학교’를 적시하지 않고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 대체 이전’을 간략히 언급했다가 도의원들로부터 호된 질타를 받았다.

메인이미지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가 19일 경상남도교육청으로부터 주요 업무계획을 보고받고 있다./도의회/


송순호(더불어민주당·창원9) 의원은 “가포고등학교 문제가 보고가 안 돼 있는데 ‘신설 대체 이전’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마산 가포고 북면 이전 재배치 맞느냐”고 따져물었다.

앞서 도교육청 담당국장은 업무보고를 하면서 “2018년 하반기에는 북면지역 고등학교 신설 대체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보고했다. 의원들에게 제출한 문건이나 구두 보고에도 ‘가포고등학교’라는 언급 자체가 없었다.

송순호 의원은 “이전 배경, 계획하게 된 동기, 교육청의 추진계획 자료 다 제출하라”며 “논란이 된 지 오래됐는데 교육청에서 기본적으로 현안 업무보고를 해야 하는데 업무보고가 없어서 안타깝기도 하고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박삼동(자유한국당·창원10) 의원도 “서면질문하면서 업무보고를 하라고 했는데도 자료도 주지 않고, 설립배경과 목적, 추진계획이 기본적으로 있어야 하는데 기본을 안 지켰다”고 질타했다.

송순호 의원은 “의회에서 최종 결정사항인데 의원들이 모르고 있어도 되느냐. 절차와 과정에 있어 굉장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추진 과정과 절차가 투명하고 공정해야 한다. 교육감이 아니라 학생, 교사, 학부모가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일방적으로 밀어붙있다면 의회에서 승인받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 “2022년 개교로 못을 박고 여기에 맞추는 것이라면 문제가 있다. 교육청이 시기와 로드맵 정해서 밀어붙일 사안이 아니다. 다소 늦더라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