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경수 도지사, 선거비용 16억원 썼다

선관위, 지방선거 지출 내역 공개… 김태호·박종훈 각각 16억원 지출

기사입력 : 2018-07-22 22:00:00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총 15억9450만원의 선거비용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20일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참여한 정당·후보자가 선관위에 제출한 수입·지출내역을 공개했다. 김경수 지사와 함께 선거를 치렀던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는 16억5923만원을, 김유근 바른미래당 후보는 4억1567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도지사 후보의 평균 선거비용 지출액은 12억2300만원이다.

메인이미지
당선이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 창원시 의창구 STX 빌딩에 있는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꽃다발을 걸고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경남신문 DB/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선거에서 16억5016만원을 지출했다. 교육감선거를 치른 이효환 후보는 13억3312만원, 김선유 후보는 12억7800만원, 박성호 후보는 12억7078만원을 각각 지출했다. 교육감 후보 평균 선거비용은 13억8300만원으로 도지사 후보 평균 지출액보다 많았다.

시장·군수후보들의 1인당 평균 선거비용지출액은 1억2300만원인 가운데 허성무 창원시장은 선거비용으로 총 3억6357만원을 사용했다.

시장·군수 후보 중 가장 적은 비용을 지출한 이는 이재근 산청군수로 8053만원(제한액 1억1300만원)을 사용했다고 신고했다.

도의원 당선자 중에서는 옥은숙(더불어민주당·거제3) 의원이 5048만원을 지출해 가장 많았다. 반면 남택욱(더불어민주당·창원4) 의원은 3556만원을 지출해 최소액을 기록했다. 지역구 도의원 후보들의 평균 선거비용 지출액은 4300만원이다.

차상호 기자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