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축구 ‘박항서 매직’ 통할까

D조 1차전서 파키스탄 3-0 제압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 노려

기사입력 : 2018-08-16 07:00:00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에서 ‘깜짝 선두’로 올라서면서 역대 최고 성적을 향한 ‘박항서 매직’의 첫걸음을 상쾌하게 내디뎠다.

베트남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이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파키스탄을 3-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베트남은 이날 네팔을 1-0으로 힘겹게 물리친 일본과 나란히 1승을 따냈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D조 선두로 올라섰다.

베트남은 파키스탄을 일방적으로 몰아쳐 대승을 따냈다. 페널티킥 기회를 두 차례나 놓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손쉬운 승리를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 베트남이 한국 축구 팬들의 관심을 받는 이유는 2가지로 압축된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당시 ‘태극전사 코칭스태프’였던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의 지휘봉을 잡았다는 점과 이번 아시안게임 16강에서 한국과 맞대결을 펼칠 수도 있다는 가능성 때문이다.

지난해 9월 베트남 A대표팀과 U-23 대표팀을 총괄하는 사령탑을 맡은 박 감독은 부임 4개월 만인 지난 1월에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동남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처음으로 4강 진출과 더불어 준우승이라는 성적표를 받았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AFC 주관 대회 결승 진출에 성공하면서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팬들로부터 ‘베트남 히딩크’라는 별명과 더불어 ‘박항서 매직’이라는 칭찬까지 받았다.

박 감독은 이를 바탕으로 아시안게임에 도전했고, 첫 승리까지 따내면서 역대 최고 성적 경신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베트남의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은 1962년 인도네시아 대회에서 기록한 4위였다. 공교롭게도 인도네시아에서 56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 경신을 노리게 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