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로하스·유한준 '쾅·쾅' kt, NC에 2게임 차 리드

기사입력 : 2018-08-18 02:31:59
kt 위즈가 치열한 탈꼴찌 경쟁에서 다시 한발 앞섰다.

kt는 16일 수원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와 유한준의 홈런포를 앞세워 5-3으로 승리했다.

NC와의 3연전에서 2승 1패로 앞선 kt는 최하위 NC와의 승차도 다시 2게임 차로 벌려 한숨을 돌리게 됐다.

양 팀 승부는 홈런으로 결정됐다.

kt 로하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kt는 1회말 1사 후 이진영의 2루타에 이어 로하스가 가운데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쏘아올려 기선을 잡았다.

침묵하던 NC는 4회초 1사 1루에서 재비어 스크럭스가 좌월 2점 아치를 그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kt는 공수 교대 후 강백호가 볼넷, 로하스는 고의사구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유한준이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려 5-2로 달아났다.

반격을 노리던 NC는 8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상호의 내야안타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계속된 무사 만루에서 나성범이 유격수 뜬공, 스크럭스와 모창민은 삼진으로 돌아서 추가 득점에 실패하고 말았다.

8회 무사 만루에서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를 구원 등판한 엄상백은 무실점으로 위기를 넘겨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고 마무리 김재윤은 9회를 2안타 무실점으로 매조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