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불황의 '악순환'…음식점 10곳 문 열 때 9곳 이상 폐업

신규 대비 폐업 등록 비율 92.0%…6년 만에 최고

기사입력 : 2018-08-18 10:24:33
대표적인 서민 창업 업종으로 꼽히는 음식점이 새로 생기는 것과 비슷한 속도로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경기 부진 등 영향으로 음식점 사업 신규 신고 대비 폐업 비율이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폐업한 음식점
폐업한 음식점[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국세청 국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음식점을 하다가 사업을 접고 폐업 신고를 한 건수는 16만6천751건이었다.

이는 같은 기간 새로 사업자 등록을 한 음식점(18만1천304건)의 92.0%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음식점 10곳이 문을 여는 동안 9.2곳이 닫았다는 뜻이다.

지난해 음식점 신규 대비 폐업 신고 비율은 2011년(93.8%)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14개 업태와 비교해보면 광업(100.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고, 전체 평균(70.7%)도 크게 웃돌았다.

폐업 신고가 신규 등록에 비해 빠르게 늘면서 음식점 사업자 비중도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해 음식점 사업자 수는 72만1천979명으로 전체(722만6천명)의 9.99%를 기록, 역대 처음으로 10% 밑으로 떨어졌다.

음식점 경기 불황 원인은 경기 둔화와 고용 부진에 따른 소비 위축에다가 1인 가구 증가, 혼술·혼밥 문화 확대 등 구조적 요인까지 결합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회식 감소 등 악재까지 겹쳐 구조조정이 가속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조만간 부가가치세 면세 대상과 상가 임대차 보호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을 포함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표] 2011∼2017년 음식점업 사업자 신규·폐업 신고 현황

2017 2016 2015 2014 2013 2012 2011
총사업자 721,979 711,299 707,801 680,886 651,866 371,716 631,047
신규(A) 181,304 187,837 186,922 189,682 176,408 94,773 192,356
폐업(B) 166,751 169,164 155,172 159,121 162,099 84,052 180,479
B/A(%) 92.0 90.1 83.0 83.9 91.9 88.7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