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풍 '솔릭' 22일밤∼23일 가장 위험…최고 400㎜ 폭우·강풍

전남 남해안 상륙해 관통 후 강원북부 거쳐 동해상으로

기사입력 : 2018-08-20 19:21:39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을 전후해 전국에 매우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보됐다.

'솔릭'은 폭염을 누그러뜨리고 현재 전국적으로 심각한 가뭄과 녹조 현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수준을 넘어 큰 피해를 남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나흘 전 괌 부근에서 발생한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78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로 강풍 반경은 360㎞에 달한다.

'솔릭'은 수요일인 22일 밤 제주도 부근을 지나 목요일인 23일 새벽 전남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때 강도는 현재 '강'에서 '중'으로 그나마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태풍은 이후 우리나라를 관통한 뒤 23일 밤에서 24일 새벽 사이에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22일 밤부터 23일까지를 '위험 피크 타임'으로 꼽았다.

태풍 특보 발효 예상 시점은 제주 22일 오전, 남부지방 22일 오후, 충청과 경북 북부지방 23일 새벽, 수도권과 강원도 23일 오전이다.

22∼23일 남해안과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산사태와 지반 붕괴 등 각종 재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 기간 남해안과 지리산, 제주도 산지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강수량이 400㎜에 달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해당 기간(22∼23일) 이 밖의 전국 예상 강수량은 30∼250㎜다. 비는 2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는 동시에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어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저지대·해안도로 침수, 해일 등도 우려된다.

제주와 남해안의 바람은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40m(시속 144㎞)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에 따라 '솔릭'이 현재 예상보다 서쪽으로 나아가 서해안을 지날 가능성도 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브리핑에서 이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현재 관측보다 서쪽이든 동쪽이든 피해는 여전히 상당할 것"이라며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는 것은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2016년 9월에는 '차바'가 제주와 경남 거제에 상륙했지만, 방향이 꺾이면서 스친 수준이었다.

이동 경로와 크기, 강도 등 종합적으로 이번 '솔릭'과 가장 유사했던 태풍은 2006년 7월에 우리나라를 통과한 '에위니아'였다.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에위니아'는 10명의 인명피해(사망·부상 각각 5명), 공공시설 2천447억 원·사유시설 525억 원의 재산 피해를 남겼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앞으로 업데이트되는 기상 정보를 바탕으로 철저히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연합뉴스

메인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