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태풍 대비체제 돌입

경남도·도교육청·해경·시군

재해취약시설 점검·비상근무

기사입력 : 2018-08-21 22:00:00

 경남도와 경남교육청, 창원·통영해경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 북상에 따라 신속한 대응을 위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경남도는 이번 태풍에 대비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태풍 특보 발표 시에는 전 시·군에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과 비상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도는 이날 박성호 행정부지사 주재로 ‘태풍 대비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박성호 부지사는 “해안가 양식장 및 선박, 산사태·급경사지 구간, 공사장, 배수장, 하천변 하상도로·주차장, 지하차도 등 재해취약지역과 침수·붕괴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예찰활동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하고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시·군 부단체장에게 주문했다.

메인이미지

8월 21일 21시 현재 제19호 태풍 '솔릭'의 위성사진. /기상청/


경남도교육청도 학생 안전과 학교 시설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도교육청은 실시간 기상정보를 확인해 학생의 안전을 확보하고 학사 운영을 조정하는 한편 상황 단계별 비상근무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학교시설 공사현장 사전 안전점검 등 재해취약시설 등을 사전 점검토록 했다.

창원해양경은 22일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어선의 조기 귀항을 독려하고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모든 선박의 출항을 금지한다는 방침이다. 내부적으로는 태풍 내습에 따라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함과 동시에 항구와 포구에 대한 순찰활동을 강화하는 등 태풍에 대비하고 있다.

통영해경은 장기계류 방치선박과 감수보존선박 등 침수 전복사고가 우려되는 선박을 대상으로 사고예방을 위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또 경비함정에 보유 중인 인명구조장비를 점검해 신속한 구조 활동태세를 유지하고 실시간 태풍 정보사항을 전파해 안전지대 대피를 유도할 계획이다.

김해시를 비롯한 각 시군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대응에 나섰다. 김해시는 21일 허성곤 시장 주재로 긴급 실·국장 대책회의를 개최, 적극적인 피해 예방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이종훈·조고운·안대훈 기자

  • 이종훈,조고운,안대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