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암흑기 지난 대우조선, 4년 만에 ‘추석 인심’

협력사 납품대금 300억 조기지급

기사입력 : 2018-09-18 22:00:00

대우조선해양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 협력사의 사기 진작 및 경영 안정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자재대금으로, 이를 앞당겨 추석 전인 오는 21일까지 지급키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악화되기 전인 지난 2014년 설 명절에도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메인이미지

대우조선 전경./경남신문 DB/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년 동안 혹독한 구조조정과 자구안 이행을 통해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상반기 기준 영업현금흐름이 플러스(4900억원)로 전환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가격 인상, 더딘 시황개선 등 여전히 대내외적으로 넘어야 할 난관들이 많지만 그동안 모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준 납품업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생 차원에서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11년 만에 영업현금흐름 플러스 전환, 4년 만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 최근 몇 년간의 암흑기를 지나 회사가 경영정상화 궤도에 들어서고 있다”며 “앞으로 계획된 자구계획 등을 철저히 이행해 지역과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

  • 정기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