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교도소 이전 부지에 공공기관 유치하자"

윤한홍 의원·본사 주최 토론회서 지자체 등에 미분양 해소 방안 요구

“마산회원 재개발 사업 살리려면 교도소 터에 공공기관 유치해야”

기사입력 : 2018-09-18 22:00:00

시공사가 선정됐지만 분양률 저하 우려 등으로 주택재개발사업이 표류하고 있는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1,2,3구역 재개발 사업 촉진을 위해서는 인구유입을 통한 분양률 제고를 꾀해야 하고 창원교도소 이전 부지에 정부가 지방 이전을 추진 중인 공공기관을 유치해야 한다는 제안이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윤한홍(창원 마산회원구) 국회의원과 경남신문이 1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올림픽기념관 대강당에서 공동 개최한 ‘마산회원 1,2,3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촉진 방안 모색’ 주제 정책토론회에서 지정토론자로 나선 임현주 마산회원 3구역 재개발조합장은 이 같은 방안이 미분양 해소에 큰 도움일 될 것이라며 주장했다.

메인이미지
1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올림픽기념관에서 마산 회원1·2·3구역 주택재개발 사업 촉진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윤한홍 국회의원과 경남신문의 공동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김승권 기자/


임 조합장은 이어 “지방 부동산이 죽고 있는 상황인데 정부가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너무 늦게 대책을 내놓으면 불씨를 살릴 수 있는 시기조차 놓칠 수 있어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재개발사업자가 의무적으로 지어야 하는 임대주택을 민간사업자에 매각할 수 있도록 창원시에서 승인해 달라”고 건의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온 신성기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 재개발 담당도 회원지역 재개발사업 미분양 해결 방안으로 창원교도소 이전 부지에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 본사 유치와 미분양 주택에 대한 정부 등의 공공지원 건설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신삼호 건축사는 “마산회원지역 주택재개발사업은 주거 목적 수요가 한계에 있고, 투자에 의한 수요가 거의 없어 분양시장이 얼어붙고 있다”며 “재개발사업 일반분양분에 대해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 등 다양한 시행사업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역시 지정토론자로 참석한 박삼동 경남도의원은 지방미분양 아파트 해결 방안으로 세제 감면 정책과 함께 정비기반시설 비용 지원, 신규 공급되는 주택에 대한 전매 및 청약관련 각종 규제 폐지, 도시기반 시설 확충 등 거주여건 향상,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미분양 주택 우선 매입을 제시했다.

정상철 창신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날 정책토론회에 앞서 서유석 창원대 건축학부 교수는 ‘마산주택재개발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이라는 발제를 통해 “시공사가 선정돼 착공에 들어간 마산회원 1,3구역재개발사업의 경우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렵다”며 “지방공사로 하여금 건설회사를 대신해 정비사업을 대신하도록 하는 방안과 창원시가 저소득층을 위해 미분양 아파트 일부를 매입함으로써 분양률을 높이는 현실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조합원 등이 370석 방청석을 꽉 메워 열기를 반영했으며, 조합원 다수가 질의를 통해 기반시설 건설에 대한 정부·지자체 지원과 이와 관련된 조례 마련 등을 건의했다.

이날 정책토론회를 주최한 윤한홍 의원은 “발제자와 토론자 및 조합원들이 제안한 미분양 아파트 매입과 임대전환 등 현실적인 방안에 대해 경남도지사와 창원시장을 만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 김진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