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일부 의창구민 “스타필드 입점 찬성… 공론화위 의제화 반대”

유치 찬성 주민 모임, 기자회견서 밝혀

“일자리 창출·경제 활성화 활력소 기대”

기사입력 : 2018-09-19 22:00:00

창원시 공론화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이 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하고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공론화위원회에서 다룰 의제로 꼽히는 스타필드 창원 입점에 대해 의창구 지역민 일부가 스타필드 입점 여부를 공론화위원회에서 의제화하는데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메인이미지
창원시 의창구 주민들이 19일 기자회견에서 스타필드 입점 찬성 입장을 밝히고 있다.


‘스타필드 유치 찬성 의창구주민 모임’은 19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스타필드 창원 유치를 찬성하며 스타필드 입점 문제를 공론화 안건으로 올리지 말 것을 허성무 시장과 공론화위원회에 요구했다.

이들은 “창원 경제가 점점 악화되고 불황을 겪고 있는 이때 서비스 관광산업의 새로운 거점이 될 스타필드를 유치하면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다”며 “변변한 쇼핑몰 하나 없이 낙후된 의창구도 활기찬 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스타필드 유치에 시가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신세계 측이 지난해 스타필드 창원점 계획을 발표한 후 건축허가 신청을 하지 않았고, 스타필드 입점 여부와 관련해 공론화위원회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시 관계자는 “스타필드 입점 관련 문제는 공론화위원회와 시민의견 수렴과정을 충분히 거쳐 최상의 개발방향이나 추진 여부 등의 결론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희진 기자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