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 위원장, 비핵화 의지 거듭 확약”

문 대통령, 평양정상회담 대국민 보고

“北, 2차 북미회담 조속 개최 희망… 美, 역지사지해 北과 대화 재개를”

기사입력 : 2018-09-20 22:00:00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서울에 도착한 뒤 대국민 보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거듭 확약했다”며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끝내고 경제발전에 집중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프레스센터를 찾아 “김 위원장은 비핵화 과정의 빠른 진행을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리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3면

메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김정숙·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다만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4개 합의사항이 함께 이행돼야 하므로 미국이 그 정신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준다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를 포함한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가 순탄하지 않고 북미 대화 진전이 남북관계 발전과 긴밀히 연계된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며, 북한도 우리에게 북미 대화의 중재를 요청하는 한편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이 이와 같은 북한의 의지와 입장을 역지사지하며 북한과 대화를 조기에 재개할 것을 희망한다”며 “이번 남북회담을 통해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여건이 조성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4일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거론하면서 “합의문에 담지 않은 내용은 한미회담서 미국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과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남북 정상이 나란히 백두산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백두산 트레킹을 마친 문 대통령은 연내 서울 답방을 약속한 김 위원장과 재회를 기약하며 오후 3시 30분 삼지연공항을 출발해 5시 36분께 서울공항에 도착, 2박3일간 방북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