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속버스 훨체어 탑승 설비에 정부 예산 반영해야”

김해 장애인들 안정적 사업 위해 촉구

기사입력 : 2018-09-20 22:00:00

정부가 휠체어 탑승 설비를 갖춘 시외·고속버스를 내년 하반기부터 시범 상업운행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힌 가운데 김해지역 장애인들은 민간 예산으로 진행될 경우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 예산을 도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메인이미지
김해지역 장애인들이 20일 김해여객터미널 앞에서 장애인 시외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해서부장애인자립생활센터를 포함한 김해지역 12개 장애인 단체는 20일 오후 김해여객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휠체어 탄 장애인도 버스 타고 고향 가고 싶다. 시외이동권을 보장하라”면서 국토교통부의 휠체어 탑승 가능 시외·고속버스 도입 정책에 정부예산을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국토부는 지난 18일 휠체어 사용자가 이용 가능한 고속·시외버스가 없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2019년 도입을 목표로 ‘휠체어 탑승설비 장착 고속·시외버스 표준모델 및 운영기술’을 개발 중으로, 휠체어 탑승설비를 갖춘 고속·시외버스를 내년 하반기부터 시범 상업운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국토부가 해당 사업을 추진하면서 정부 예산이 포함되지 않는 국민참여예산제도로 운영하면서 사업 추진이 안정적이지 못할 것을 우려해 이들 장애인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김해서부장애인자립생활센터 관계자는 “휠체어 이용자 좌석 1개를 마련하려면 일반 좌석 6개를 줄여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버스업계 등에서는 적자를 우려해 반발할 수 있다”며 “휠체어 탄 장애인들의 시외이동권 보장은 정부 예산이 반영되지 않으면 그 진행 과정이 불안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글·사진= 안대훈 기자

  • 안대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