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말컹 2골’ 경남FC, 아쉬운 무승부

대구FC와 원정경기 2-2 비겨

말컹, 시즌 25호골로 득점 선두

기사입력 : 2018-09-26 22:00:00

경남FC가 대구FC와 난타전 끝에 2-2로 비겼다.

경남FC는 26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남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1을 추가하면서 승점 54(15승 9무 6패)로 2위 자리를 지켰다. 대구와의 시즌 전적은 1승 2무가 됐다.

메인이미지
26일 열린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에서 후반 26분 말컹의 골 이후 팀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경남FC/


말컹은 이날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포함해 시즌 24, 25호 골을 넣으면서 강원 제리치(23골)를 따돌리고 득점 선두 자리를 지켰다.

경남에게는 아쉬운 경기였다. 김종부 경남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내세우면서 말컹과 쿠니모토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경남은 경기 초반 네게바와 말컹이 슈팅으로 연결하지는 못했지만 페널티박스 안까지 침투하며 경기를 우세하게 이끌어 나갔다.

하지만 경남은 골 결정력 부족으로 전반 45분까지 득점하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경남 최영준이 헤더하는 과정에서 대구 홍정운에게 가슴을 가격 당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홍정운의 파울은 VAR 판독 결과 페널티킥으로 판정됐다. 말컹이 침착하게 골대 왼쪽 상단으로 차 넣어 경남은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대구의 후반 공세는 매서웠다. 후반 22분 대구 정우재의 땅볼 크로스를 에드가가 발끝으로 밀어 넣어 1-1 동점이 됐다.

경남에겐 말컹이 있었다. 말컹은 후반 26분 쿠니모토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받아 시저스킥으로 다시 한 번 대구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진 대구의 반격에 경남 수비진은 여러 차례 몸을 날려 막아냈으나 후반 추가시간 박지수가 수비하는 과정에서 핸드볼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대구 세징야가 골대 중앙 상단으로 공을 차 넣으면서 골로 연결돼 2-2 동점이 됐다.

경남은 이후 쿠니모토의 코너킥으로 찬스를 맞았지만 상대 수비에 막혀 결국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권태영 기자

  • 권태영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