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LG, 재밌는 농구·승리하는 농구하겠다”

현주엽 감독, 미디어데이서 출사표

프로농구 2018-2019시즌 13일 개막

기사입력 : 2018-10-11 07:00:00
메인이미지
창원 LG 현주엽(오른쪽) 감독과 김종규가 10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구단 슬로건 ‘도전하라 창원 LG, 승리하라 세이커스’에 맞게 올해는 빠르고 재밌는 농구, 승리할 수 있는 농구를 보여드리겠다.”

프로농구 2018-2019시즌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현주엽 창원 LG 세이커스 감독이 출사표를 냈다.

KBL은 10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었다. 오후 3시 30분부터 진행된 이날 행사는 1부 KBL 리그 프레젠테이션과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 2부 미디어데이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창원의 ‘매직 히포’ 현 감독과 LG ‘간판 스타’ 김종규 등 10개 구단 감독·대표 선수 20명이 참석했다.

현 감독은 이날 “지난 시즌을 치르면서 마음고생이 심했다. 감독 부임 후 첫 시즌이었기 때문에 경기를 치르면서 많은 것을 배웠고 어떻게 하면 이길 수 있을까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 “(비시즌 기간 동안)‘어떤 선수들이 LG에 잘 어울릴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면서 용병 선발에 공 많이 들였다. 또한 국내 선수들도 본인이 해야 할 일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올 시즌에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미디어데이에서는 울산 현대모비스가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다. 예상 우승후보를 묻는 질문에 현 감독을 비롯한 7명의 감독들이 두터운 식스맨층을 확보한 현대모비스를 꼽았다. 이외에 LG, 전주 KCC, 원주 DB도 우승후보로 거론됐다.

한편 KBL은 미디어데이에 앞서 열린 1부 행사에서 새롭게 도입한 규칙을 발표했다. KBL은 지난 시즌까지 각 팀의 주장만이 심판에게 질의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이번 시즌부터는 주장·감독이 심판과 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KBL은 24초 룰에도 변화를 줬다. 과거에는 14초 이상의 공격제한시간이 남았을 경우 잔여시간을 인정했으나, 이번 시즌부터 프런트코트에서 인바운드 패스를 할 때의 공격제한시간은 14초로 리셋되거나 14초 이하 잔여시간으로 한다. 공이 림과 백보드 사이에 끼는 경우 림에 터치된 것으로 간주해 공격제한시간 14초가 주어지거나 24초로 리셋된다. 과거에는 림에 터치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해 잔여시간이 그대로 주어지거나 24초로 리셋됐다.

기존에는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 (U파울) 등으로 인한 드로우 인은 경기장 본부석 맞은편의 센터 라인 연장선에서 시행했고 공격제한시간 24초가 주어졌지만, 이번 시즌부터는 프런트코트에서 드로우 인이 시행되고 공격제한시간은 14초로 진행된다.

또한 KBL은 U파울 기준을 강화하고 테크니컬 파울의 페널티를 일부 변경했다. 테크니컬 파울의 경우 지난 시즌까지는 자유투 1개와 공격권이 주어졌지만 이번 시즌부터는 자유투 1개만 내주고 공격권은 파울 발생 시점에 공을 소유하고 있던 팀이 그대로 가져간다.

KBL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시즌은 오는 13일 개막하며, LG 홈경기 개막전은 20일 오후 3시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이한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