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산 바닷가서 ‘국화의 향연’… 마산가고파국화축제

25일 개막식… 26~11월 9일 국화 11만본 전시

수산시장·창동·오동동 일원서

기사입력 : 2018-10-16 22:00:00

‘제18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가 ‘가을, 국화로 물들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오는 26일부터 11월 9일까지 15일간 마산합포구 마산가고파수산시장 장어거리 앞과 창동·오동동 일원에서 열린다. 매년 마산 바닷가에서 펼쳐지는 오색국화의 향연으로, 올해는 11만본의 국화가 전국 관광객들에게 가을의 정취를 물씬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25일 오후 6시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다양한 문화·체험·경연행사 등이 차례대로 열린다. 특히 11월 2일 오후 8시 열리는 해상 멀티미디어 불꽃쇼는 가을의 흥취를 최고조로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국화축제 기간 내내 마산합포구 창동·오동동 일대는 전년보다 더 다양한 국화작품이 전시되며, 오동동 문화광장은 다양한 장르의 문화 공연이 열려 원도심에 생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메인이미지
지난해 마산가고파국화축제 모습./창원시/


축제 세부프로그램은 △국화길 걷기 ‘스마트엔티어링(Smart-enteering: 스마트폰과 오리엔티어링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총 미션을 수행하며 목적지를 찾아가는 개념)’ △국화 열차(제2부두 주차장과 장어거리 앞 축제장을 운행) △심심(心心)고백 영상편지(시민들을 대상으로 시민들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편지를 축제장 내 대형스크린을 통해 송출해 이야기를 공유하고 공감) △정말 느린 우체통 2년 후에(後愛) △국화수조 속 장어 잡기 체험 △대학생 댄스경연대회 △국화 꽃 그림 그리기 대회 △NC다이노스 응원단 공연 △해양레포츠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스마트엔티어링은 전국 최초의 국화 상업 시배지인 마산회원구 회원2동 앵지밭골에서 출발해 마산박물관, 옛 철길인 임항선을 경유해 창동예술촌을 지나 축제장으로 들어오는 코스로 준비된다. 심심고백 영상편지는 현재 공모 중에 있다.

마산가고파국화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바다 위 유등과 국화작품의 조화는 가을 밤바다의 풍경을 낭만적으로 연출한다. 창동의 아고라광장에서는 재즈 페스티벌, 수제맥주 페스티벌, 창동예술촌 예술학교 수강생들의 수료전시회 등이 열린다. 창동사거리에는 축제 기간 주말 오후 동안 ‘딱지 왕을 찾아라’가 진행되고, 현장에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 ‘제7회 마산부림시장 창원한복축제’가 국화축제 마지막 날인 11월 9일 부림시장 문화광장에서 열린다. 전통놀이와 한복 무료체험이 가능하며, 국화축제의 관람객들이 다양한 체험거리를 즐길 수 있다.

올해 랜드마크 국화작품은 마산지역이 가진 역사적 자산인 3·15의거 민주 정신을 계승하고 마산개항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산 불종’을 형상화했으며, 행사장 중심에 7.5m 높이로 제작된다.

이 외에도 국화축제장에는 총 11만본의 국화가 투입돼 저도연륙교와 주남저수지 같은 창원의 명소를 비롯해 아귀와 같은 창원의 먹거리 등 10개 테마 9500여 점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자세한 축제 정보는 마산가고파국화축제 공식 홈페이지(https://www.changwon.go.kr/depart/contents.do?mId=0311020300)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조윤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