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천포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량 전국 최다

최인호 의원, 한국환경공단 자료 분석

삼천포화력 6100여t·현대제철 4900여t

기사입력 : 2018-10-18 22:00:00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의 삼천포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량이 전국 화력발전소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북한산 석탄 반입’으로 물의를 일으킨 삼천포화력발전소는 5년 전 감사원 지적을 받았지만 대기오염을 심화시키는 저품질 석탄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삼천포화력발전소는 탈황·탈질 등 환경설비도 갖추지 않아 지역주민 건강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메인이미지
한국남동발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전경./경남신문DB/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이 18일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635개 굴뚝자동감시시스템(TMS) 사업장 미세먼지 배출량은 6만1252t으로 집계됐다. TMS는 대기오염물질을 24시간 감시하는 시스템으로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을 측정한다. 한국남동발전 등 발전 5사가 배출하는 미세먼지가 전국 TMS 사업장 미세먼지 배출량의 46%를 차지했다.

업체별 미세먼지 배출량을 보면 남동발전 삼천포화력이 6124t으로 1위이며, 이어 현대제철 4913t, 서부발전 태안화력 4308t, 포스코 광양제철소 4177t, 중부발전 보령화력 3904t 등 순이다.

특히 삼천포화력발전소는 지난 2013년 감사원으로부터 발열량 기준에 미달하는 석탄 사용에 대해 시정조치를 받았지만 여전히 저품질 석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열량이 낮은 석탄은 가격은 저렴하지만 발전설비 내구성을 떨어뜨리고 이산화탄소를 더 배출하는 문제가 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삼천포발전소 소비열량은 5호기 4891㎉/㎏, 6호기 4939㎉/㎏로 발열량 최소기준(5500㎉/㎏)에 미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동발전은 감사원 지적 이후 단 한 번도 기준을 지킨 적이 없다. 최근 2년간(2017~2018년 9월) 삼천포 발전소는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을 6번 초과했는데, 모두 5·6호기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해 1월부터 올 9월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을 6번이나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남동발전은 삼천포 5·6호기가 저유황탄 사용모델이라 발열량을 맞출 수 없다고 해명하지만, 감사원 지적 이후에도 시설개선 노력이 없다가 2016년 환경기준이 강화되자 뒤늦게 설비를 개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인호 의원은 “석탄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국내 총 배출량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인데 원가절감도 중요하지만 인근 주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속히 시설을 개선해야 한다”며 “특히 삼천포화력발전소의 경우 탈황·탈질 등 환경설비도 없어 인근 지역의 미세먼지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