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힘모으자”

3·15아트센터서 39주년 기념식

기념사업회장 등 1000여명 참석

기사입력 : 2018-10-18 22:00:00

1979년 10월 박정희 유신정권에 항거해 마산과 부산에서 일어난 부마민주항쟁을 기리는 ‘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창원(마산)지역 발발일인 18일 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은 불의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항쟁의 의의를 기억할 국가기념일 지정에 힘을 모으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창원시가 지난해 부마민주항쟁을 시 기념일로 제정한 후 두 번째로 맞이한 이날 기념식에는 최갑순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김장하 창원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시·도의원과 부마항쟁 관련자 및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이 자리했다.

메인이미지
18일 창원시 마산회원구 3·15아트센터에서 열린 제39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최 회장은 경과보고에서 “항쟁이 일어난 지 40년이 다 돼 가지만 부마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진실이 규명되고 관련자들의 명예가 회복돼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의 100만 서명운동에도 창원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벌써 39년이 흘렀고 내년에는 40주년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때를 또렷이 기억한다. 저도 고등학생이었고 당시가 생생하다”며 “부마민주항쟁은 5·18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으로 이어져 역사의 도도한 물줄기를 바꿨다. 이제 부마항쟁 피해자들이 겪었던 고문과 폭력의 역사는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이사장은 축사에서 “우리는 지금 촛불의 힘으로 이뤄진 평화로운 사회를 살고 있다”며 “우리가 진정 평화를 소중히 여긴다면 선배, 동지들이 애써 이룬 평화를 함께 지키고 가꿔나가자”고 힘주어 말했다.

김 지사는 “오늘 슬로건이 ‘부마민주항쟁, 대한민국 역사를 바꾸다’라는 슬로건으로 돼 있는데, 대한민국 역사를 바꾼 민주화운동 중에서 유일하게 부마민주항쟁만 기념일로 지정되지 않고 있다”며 “여러 지자체가 함께 힘을 합쳐서 기념일 지정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김 도의회 의장은 부마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부산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재단은 10·16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한 범국민추진위원회의 출범을 알렸다.

한편 창원시와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오는 21일 팔용산 걷기대회, 27일 부마장승제 및 대중강연회, 11월 부마민주 영화제, 12월 부마음악제 등 다양한 행사를 차례로 열어 부마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시민과 함께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안대훈 기자 adh@knnews.co.kr

  • 안대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