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항만공사, 경남 홀대 계속

사회공헌, 72건 중 경남은 단 2건

주민친화 활동비 2년째 집행 안해

기사입력 : 2018-10-21 22:00:00

경남과 부산에 걸쳐진 ‘신항’을 운영하는 BPA(부산항만공사)가 부산만 챙기고 경남은 홀대하는 작태를 2006년 개항 이후 현재까지 계속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사진= Daum로드뷰./

◆BPA 사회공헌 부산 위주=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찬(창원시 진해구) 의원이 BPA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항만 운영을 통한 수입의 대부분이 신항을 통해 이뤄지고 있지만 2017년 기준 BPA의 사회공헌(기부)는 전체 72건 중 부산이 70건이고 경남은 단 2건으로 전체의 2.8%, 금액 기준으로는 총 1억 3657만원 중 480만원으로 전체 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부산항 선박 입출항 물동량 총톤수는 신항이 8억 6445만t으로 전체의 77.5%를 차지했고, 북항 2억 1618만t(19.4%), 감천항 3475만t(3.1%) 이였다.

BPA는 내규에 따라 매년 수립하게 되어 있는 사회공헌활동 운영계획을 2017년부터 2년째 수립하지 않고 있다. 이에 정부가 신항만 개발과 명칭 갈등으로 인해 경남지역 피해대책을 마련하기로 약속했음에도 공기업인 BPA가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주민친화 활동비 전액 불용= BPA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주민친화 활동비 2000만원을 편성해 놓고도 2년째 집행하지 않고 있다.

이 예산은 신항의 개발 및 운영 활성화로 인해 화물차 교통량 증가, 소음 및 분진 발생 등 불가피한 불편사항이 발생함에 따라 인근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거나 복지시설 지원 등을 추진하고자 편성했다.

하지만 BPA는 2017년 예산 2000만원 전액을 불용처리했으며, 올해에도 2000만원을 편성했으나 10월 현재 단 한푼도 집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과 달리 부산은 지난해 4월 중순부터 5월까지 사회복지단체에 총 8회에 걸쳐 2300만원을 기부해 대조를 보였다.

◆항만위원 2명 약속 11년째 안지켜져= 신항 개발 당시 명칭을 놓고 경남과 부산이 첨예한 갈등을 겪자 정부는 ‘신항’이란 명칭을 사용하는 대신에 경남지역 민심수습 지원대책으로 ‘2007년 1월 이후 BPA 항만위원회에 경상남도지사가 추천하는 인사 2인을 포함, 부산항 항만운영에 동참’이라고 명시했지만 11년이 지난 지금까지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

현재 BPA 항만위원회는 위원 7명중 해양수산부 추천 4명, 부산시장 추천 2명, 경남도지사 추천 1명으로 이뤄져 있다.

BPA의 이사회 역할을 하는 항만위원회의 구성에서 경남이 소수이다 보니 공사가 추진하는 정책의 방향에서도 경남 홀대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시정하기 위해 김성찬 의원이 지난해 6월 국회에 항만공사의 관할지역이 2개 이상 시·도에 걸쳐있는 경우 시·도지사 추천을 동수로 하도록 하는 항만공사법 개정안을 발의했으나 법사위 소속 부산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하고 계류 중에 있다.

이와함께 BPA 산하 ‘부산항경쟁력강화협의회’ 위원도 총 36명 중 경남은 경남도 행정부지사 단 1명이며, 나머지 35명은 부산시나 부산 관련 이해관계자로 구성돼 있다.

김성찬 의원은 이날 경남신문과의 통화에서 “신항 개발로 인해 대부분의 피해는 경남(진해)지역 주민들이 입고 있지만 BPA는 사회공헌과 항만배후부지 개발 등에서 부산만 챙기고 있다”며 “균형있는 항만발전을 위해 경남지역 지자체가 나서서 BPA의 태도변화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김진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