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보’

식약처, 손씻기 등 개인위생 당부

기사입력 : 2018-11-09 07:00:00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되는 식중독 의심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므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8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2017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매년 평균 50건(1099명)이 발생했고 11월 6건(128명), 12월 11건(218명), 1월 9건(115명), 2월 3건(29명) 등으로 11월부터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올해는 특히 3월·4월에도 각각 18건(616명), 4건(164명)이 발생해 겨울철 식중독 감염병 원인 병원체로 알려진 노로바이러스가 계절과 상관없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였다.

메인이미지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 등을 섭취해 감염되고,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또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될 경우 1~2일 안에 구토와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환자는 가족과 떨어져 다른 방에서 혼자 지내는 것이 좋고, 손 닦는 수건은 가족이 각자 따로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생활화 △물 끓여 마시기 △조리 음식 85도 이상으로 1분 이상 익혀 먹기 등을 당부했다.

박기원 기자

  • 박기원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