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밀양시의원들 말다툼 끝에 폭행 물의

김상득 의장, 시민들께 송구하고 진심으로 사죄

기사입력 : 2018-11-12 10:20:12
 
밀양시의회 시의원끼리 술에 취해 난투극이 벌인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정 의원과 참석자들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밀양시청 공무원 볼링대회에서 간부 공무원과 시의원 친선경기를 가진 뒤 저녁식사 자리에서 김상득(52·자유한국당·다 선거구) 밀양시의장이 술에 취해 정무권(48·더불어 민주당 나선거구)의원에게 "선거 운동 할 때 선배들이 있는 자리에서 충성 맹세를 했는데 왜 충성을 안하냐"며 욕설이 오가는 언쟁을 벌인 뒤 헤어졌다. 이후 정 의원은 2차로 의원 6명, 시청 직원 1명과 호프집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었는데, 다른 동료 의원이 1차에서 있었던 일을 화해시키려고 김 의장을 정 의원이 있는 곳으로 불렀다.

메인이미지
왼쪽부터 김상득 밀양시의장, 정무권 밀양시의원. /경남신문DB/

하지만 김 의장은 호프집에 들어오자마자 정 의원을 화장실로 불러내 기습적으로 얼굴을 폭행하고 정 의원이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질을 했다고 정 의원은 주장했다.

정 의원은 "주먹으로 얼굴을 맞고 2~3분 동안 의식을 잃었다. 정신을 차려 보니 얼굴이 심하게 부었더라.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고 상해 2주 진단을 받았으며, 이 하나가 반으로 부러졌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이 제 손가락을 물어서 저도 상대방 얼굴을 한두 번 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으로 정 의원은 병원에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은 "병원에 입원한 후 김 의장이 전화가 와서 사과하고 병원에도 두 번 다녀갔다"며 "의정 활동을 하는 동안 의장이며 선배인 김 의원에게 예의를 갖추려 최선을 다해 왔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과 정 의원은 밀성고등학교 동문이며 선후배로 김 의장이 4년 선배다.

11일 오후 김 의장도 밀양시 다른 한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김 의장은 "자고 일어나 보니 머리에 심한 통증과 갈비뼈가 욱신거리고 이가 흔들려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번 일로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다. 시의원의 본분에 충실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 의원에게는 "의장으로서의 소양이 부족해서 생긴 일"이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0일 오후 112종합상황실에 사건이 접수, 상해 혐의로 인지 수사 중이다.

고비룡 기자
  • 고비룡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