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학과 함께하는 온고지신] 대입의 추억

1점이라도 더… 치열했던 그때 그 순간

기사입력 : 2018-11-27 07:00:00
메인이미지
2006학년도 대입 수능, 마산제일여고 고사장의 한 교실에서 수거된 휴대폰.
메인이미지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두고 창원 경일여고에서 교사가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2002년 마산 창동거리에는 대입수능을 치고 나온 학생들과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2002년 대입 정시모집 원서접수 중인 창원대 접수창구.
메인이미지
2002년 11월 창원 남산고 교사들이 수능 1교시 언어영역 평가에 사용될 카세트와 안내유인물을 점검하고 있다.
메인이미지
2007년,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준비하는 고3.
메인이미지
2012년 8월, 창원 길상사에서 수험생을 둔 학부모들이 100일 기도를 올리고 있다.
메인이미지
2009년, 신종플루가 의심되는 수험생들은 따로 분리 시험실에서 수능시험을 치렀다.
메인이미지
2002년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루사’에도 떨어지지 않은 ‘축합격’이라고 새겨져 있는 사과가 백화점에 등장했다.


얼마 전 수능이었죠. 어려웠던 탓에 ‘불수능’이라 불리는 이번 수능. 수험생들은 수능시험을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본격적인 대입 절차를 밟게 되죠. 사실 수험생뿐 아니라 가족들도 한 해 동안 노심초사, ‘대학에 들어간다’는 것은 그 만큼 중요한 관문이 되었습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난 1994년부터 치러졌습니다. 이전에 치러지던 학력고사는 고등학교 과정 과목별로 문제가 출제됐기 때문에 학생들이 모든 과목을 잘 해야 한다는 부담이 컸고, 무엇보다 교과서를 무조건 암기해야만 하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이를 개선하고 통합적인 사고력을 측정하기 위해 언어 영역, 수리 영역, 외국어 영역, 탐구 영역, 제2외국어 및 한문 영역에 걸쳐 사고력을 테스트해 대학과정을 수학할 능력이 있는지 평가하도록 고안된 것이 수능이었습니다. 1993년에 1994학년도 대입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처음 도입되었는데요. 그 해에는 8월과 11월 두 번의 시험을 시행했습니다. 그러나 2차 시험의 참여율이 저조하고 난이도가 서로 차이가 나서, 이듬해부터 오늘날까지 수능시험은 11월에 한 번만 시행하게 됐습니다.

수능의 역사가 20여년을 훌쩍 넘기면서 대입제도도 많은 변화를 겪었습니다. 수시모집 등 다양한 대입전형이 도입되면서 이전보다는 수능의 중요성은 조금 낮아지기도 했습니다. 당신의 대입은 어땠나요? 지난 수능 및 대입 관련 사진들을 통해 추억을 더듬어보세요.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 김유경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