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세먼지 심하면 프로야구 경기 안한다

KBO, 올해 미세먼지 대책 강화

농도 따라 경기 취소 여부 결정

기사입력 : 2019-01-16 22:00:00


KBO 사무국이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에서 미세먼지 대책을 강화한다.

KBO와 프로 10개 구단 단장들은 15일 실행위원회에서 올해 KBO리그 규정에 미세먼지 특보 수치를 명시,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경보 (PM2.5(초)미세먼지) 150㎍/㎥ 또는 PM10(미세먼지)가 300㎍/㎥이 2시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 시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대에 확인 후 구단 경기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픽사베이/

미세먼지 경보 외에도 강풍, 폭염, 황사 경보 발령 시에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기상 상황으로 인한 경기 시행 여부는 경기 개시 1시간 전까지 결정하도록 했다.

또한 KBO는 경조사 휴가제도를 신설해 선수가 직계 가족 사망 또는 자녀 출생을 사유로 5일의 경조 휴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선수의 경우 엔트리 등록은 말소되지만 등록 일수는 인정받게 되며, 경조 휴가가 시작된 날부터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현역 선수로 등록이 가능하다.

2019년 KBO 정규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평일 오후 6시 30분, 토요일 오후 5시,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후 2시이며,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은 오후 5시, 혹서기인 7~8월은 오후 6시에 시작된다. 단 3월 23일 개막전의 경기 개시 시간은 오후 2시이며, 추석 연휴 첫날인 9월 12일 경기는 오후 5시에 열린다.

선수 부상 방지를 위해 신설된 ‘더블플레이 시도 시 슬라이딩 규정’을 비디오판독 대상에 추가했으며, 구단 당 정규이닝 2회, 연장전 1회 포함 최대 3회까지 가능했던 비디오판독은 구단의 신청 횟수와 별도로 경기당 1회에 한해 심판의 재량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 스피드업을 위해 한 이닝당 2개로 제한됐던 투수의 새 공 교환은 변경된 단일 경기 사용구 적응을 위해 3개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2019년 KBO 퓨처스리그는 북부리그(SK·LG·두산·히어로즈·한화) 230경기, 남부리그(NC·롯데·삼성·KIA·KT·상무) 300경기씩 총 530경기가 거행된다. 경찰야구단은 경기 수를 축소해 북부리그 팀과 30경기, 남부리그 팀과 18경기 등 총 48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퓨처스리그는 전 경기 오후 1시에 시작되며, 선수단의 건강 보호와 체력 관리를 위해 7·8월 혹서기에 한해 오후 6시에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퓨처스리그에 한해 경기 전 제출된 타순표에 지명타자로 기재된 선수가 KBO 리그 현역 선수 등록으로 경기 출전이 불가할 경우 선발투수를 상대로 타격을 하지 않아도 교체할 수 있는 규정도 신설됐다.

한편, 드래프트 제도와 관련해 실행위원회는 좀 더 다각적인 검토와 조사를 통해 각 구단 별로 해당 내용을 정리한 뒤 제도 개선 여부에 대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이한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