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 가스공장 에너지저장장치서 불, 인명피해 없어

대응 2단계 발령, 3시간만에 큰 불길 잡아

기사입력 : 2019-01-21 16:01:20


21일 오전 9시 26분께 울산시 남구 성암동 대성산업가스 울산공장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공장 관계자가 연기를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

불은 3층짜리 ESS 건물 2층에서 발생해 3층으로 확대됐다.

메인이미지
21일 오전 울산시 남구의 한 가스공장 배터리설비에서 불이 나 건물 밖으로 화염이 치솟는 가운데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설비는 리튬 이온 배터리로 이뤄진 것으로 용량은 4만6756kWh(킬로와트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나자 자체 소화시설이 작동됐지만 진화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황산 등의 물질이 들어 있는 배터리가 물과 반응하면 온도가 높아지거나 폭발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 분말소화약제 등을 사용해 진압에 나섰다.

그러나 1500도에 달하는 불길이 너무 거세 이미 진화할 수 있는 상황을 넘어섰다고 판단, 한동안 불이 타도록 두고 옆 건물로 화재가 번지는 것을 막는 데 주력했다.

소방대는 화재 지점에서 불과 2∼3m 떨어져 있는 산소압축기실과 변압기동, 전기실 등에 불이 옮겨붙지 않도록 지속해서 물을 뿌렸다. 다행히 불은 다른 건물로 옮겨붙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3시간여만인 낮 12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소방당국은 2개 이상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44대와 소방·경찰·지자체 인력 110여명을 투입했다.

불이 난 ESS는 SK D&D가 시공을 맡았으며, 배터리는 삼성 SDI가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ESS는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설비다.

소방당국은 화재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지광하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