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영·호남 시도지사, 고용·산업 위기지역 연장 한 목소리

영·호남 시도지사 8인 협력회의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강화

기사입력 : 2019-01-22 22:00:00


영·호남 시도지사들이 22일 한자리에 모여 수도권 공장총량제를 강화하고 고용·산업 위기지역 지정 연장 및 지원 확대 등에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에 참석해 공동정책 과제와 지역균형발전과제를 협의하고 9개항의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메인이미지
김경수(오른쪽 두 번째)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이 2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채택된 9개 공동성명서는 우선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국고보조금 지원 비율 상향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키로 했다.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국비매칭 비율을 상향 조정하고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강화와 영·호남 공동 관광상품 공동개발·마케팅, 고용·산업 위기지역 지정 연장 및 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영·호남의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와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광역철도망(부산~목포 광역고속철도망,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전주~김천 철도, 익산~여수 고속철도, 양산~울산 신복R 동남권 광역철도, 군산~목포 서해안 철도)과 광역도로망(전주~대구 고속도로, 남해안 해안관광도로, 동서통합대교, 여수~남해 동서해저터널)이 신속히 구축될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 지방이양 추진에 대해 국고보조사업 전반을 지방이양 대상으로 검토해 지역 간 격차를 완화시키고, 정부기능 이양과 연관된 지방소비세 인상 법령이 개정된 이후에 지방이양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제도 포함됐다.

협력회의는 공동 성명서를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8개 시·도 윤번제에 따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제12대 의장으로 선출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시대적 과제인 지역격차 해소와 균형발전을 위해 지방정부가 힘과 뜻을 모으고, 이번 영호남 협력회의에서 합의한 과제들을 꼭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하자”며 “올해가 지역 경제의 마지막 보릿고개인데 이를 함께 넘어갈 수 있도록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을 연장하고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