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동남권신공항, 5개 시·도 합의가 우선”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결정할 것”

합의 땐 김해신공항 재검토 시사

기사입력 : 2019-02-13 22:00:00


문재인 대통령은 ‘김해공항 확장’과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놓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동남권신공항 추진에 대해 경남과 부산 등 영남권 5개 광역단체 간 합의가 우선이고, 원활하지 않을 경우 국무총리실 산하 기구 구성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신공항에 대해 검증 결과를 놓고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결정하겠다고 했다.

메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광역시 사상구 사상공단 내 대경 PNC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신공항과 관련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지자체 간 합의가 있다면 김해신공항 사업을 전면 재검토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돼 주목된다. ★관련기사 4면

문 대통령은 13일 부산에서 지역경제인과 오찬 간담회에서 “부산 시민들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며 “이것은 부산과 김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영남권 5개 광역단체가 연관된 것이어서 정리되기 전에 섣불리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만약에 생각이 다르다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서 검증논의를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과 부산시 등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와 관련, 고 부대변인은 “총리실 관련 기구를 만들겠다는 말은 아니었다”면서 “부산시민이 제기하는 문제를 잘 알고 있다는 것은 총리실 산하 기구 구성 요구 등 부산시민의 요구사항을 다 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신공항 사업의 조속한 해결 의지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그런 것을 논의하느라 다시 또 사업이 표류하거나 지나치게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대통령의 발언을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변성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큰 선물을 주셨다.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장의 (김해 신공항 관련) 의견이 모이지 않으면 총리실에서 검증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6년 6월 경남·부산·울산·대구·경북 등 5개 지방자치단체장은 밀양 신공항 건설과 김해공항 확장 중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을 냈다. 하지만 부산은 이 안에 반대하며 가덕도에 신공항을 만들 것을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김해 신공항 검증단(단장 김정호 국회의원)을 구성해 김해 신공항 기본계획안을 놓고 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달 말 검증단의 자체 검증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이상권·김한근 기자

  • 이상권,김한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