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 사업에 320억 지원

도, 생활·지역밀착형 발전사업 추진

작은 도서관 운영지원 등 31개 사업

기사입력 : 2019-02-14 07:00:00


경남도가 경남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과 함께 올해 31개 사업 320억원 규모의 생활·지역밀착형 지역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경남도는 도와 시군 공동으로 이전 공공기관과 협력이 필요한 사업을 발굴, 올해 1월 경남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협의를 거쳐 공공기관 지역 발전사업을 발굴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는 우선 작은 도서관 운영지원 사업이 눈에 띈다. 이 사업은 운영비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서관에 운영비 및 도서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LH는 올해 작은 도서관 운영지원 공모사업을 통해 지원 대상을 선정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세라믹기술원과 한국시설안전공단도 도서 기증 및 재능기부 등을 통해 작은 도서관을 지원한다. 작은 도서관 지원 사업이 활성화되면 여성, 노인계층에 대한 일자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독서문화 진흥 및 마을공동체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올해부터 구내식당에 공급되는 농수산물을 도내에서 생산된 농수산물로 우선 구매하기로 했다.

또 복합문화 도서관 건립(LH), 창업 디딤돌 구축(LH), 창업·스타트업 서포터스 지원(남동발전), 역사 문화 둘레길 조성(LH), 혁신도시 내 저류지 상부 다목적공원 조성(LH), 경상대 볼레로 문화거리 환경조형물 설치(LH), 교육도시 진주 명성 회복 연구용역(LH) 및 노후 아파트 시설물 안점점검 지원(시설안전공단) 사업 등도 포함됐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이전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신소재 산업 육성을 위한 경남혁신도시 오픈 랩 구축(산업기술시험원 등), 통영 욕지도 해상풍력사업(남동발전), 재난안전 스마트 승강기 기반 구축(승강기안전공단 등) 사업 등은 시군에서 요청한 지역밀착형 경제 활성화 사업이다.

이전 공공기관 지역 발전사업은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으로 2018년부터 도입된 법정 의무사업으로 경남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이전지역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매년 지역 발전에 필요한 계획을 수립·시행해야 한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