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해경, 진우도 해상 좌주선박 구조

기사입력 : 2019-02-15 10:58:58
메인이미지

부산해양경찰서(서장 박승규)가 14일 부산 강서구 진우도 동쪽 끝단 모래틀에 얹힌 선외기 선박 A호(2.78톤, 연합 복합, 하신항 선적, 승선원 1명)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선박 A호는 이날 오후 12시20분경 하신항을 출항해 김 채취 작업차 인근 해태양식장으로 이동 중 진우도 동쪽 끝단 모래틀에 좌주돼 강서구 명지파출소 하신출장소로 구조 요청했다.

명지파출소는 사고 해역에 연안구조정을 급파, 선장과 선박의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A호를 예인해 명지항으로 입항 조치했고, 진우도 동쪽 끝단 모래틀은 평소에는 바다물에 잠겨있지만(수심 1m) 간조 때 즉, 해수면이 가장 낮아진 상태에는 수면 위으로 드러나는 지형이다.

한편, 부산해경 명지파출소 임종규 주임은 "조업 또는 항해시 물때와 주변 지형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고 유의해 운항하고 조심하길 바란다"며 당부했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김한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