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큰불 나면 어쩌나"…건조특보 속 정월 대보름 화재 비상

소방 당국, 행사 주최 측에 풍등 날리기 금지 등 협조 요청

기사입력 : 2019-02-16 09:26:04
19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부산 곳곳에서 달집태우기 행사가 예정된 가운데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소방 당국과 지자체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이번 정월 대보름 기간 산불 등 화재 예방을 위해 18일부터 20일까지 특별경계근무를 한다고 16일 밝혔다.

부산은 해운대해수욕장을 비롯해 송도, 다대포 해수욕장 등 모두 16곳에서 달집태우기 행사를 한다.

소방 당국은 행사장 16곳에 소방인력 563명과 차량 30대를 전진 배치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해 고양 저유소 화재와 같이 풍등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행사 주최 측과 지자체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해당 지자체들도 안전관리실무위원회를 열어 축제에 앞서 화재 발생 요소를 점검했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부산에서는 1월부터 이날까지 총 8일을 제외하고 계속 건조 특보가 발효됐다.

올해 들어 내린 비는 22.7㎜에 그쳐 바짝 마른 겨울을 보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등 행사를 안전하게 하지 않으면 자칫 큰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며 "잡목을 미리 제거하는 등 화재 발생 요소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